스페인 무대 경험으로 한 뼘 더 성장한 이영주

스포츠/연예
스페인 무대 경험으로 한 뼘 더 성장한 이영주
  • 입력 : 2022. 06.24(금) 19:02
  • 편집부
이영주
[연합국회방송]'축구선수로서뿐만 아니라 사람으로서도 성장하는 중입니다'

스페인에서 첫 시즌을 마친 이영주(마드리드CFF)는 유럽 무대 경험을 통해 축구 선수로서 성장과 인간으로서 성장을 동시에 얻고 있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국가대표팀이 7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BMO필드에서 캐나다 여자 국가대표팀과 친선경기를 가진다. 토론토 현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영주는 '올림픽 챔피언인 굉장히 강한 팀을 상대한다. 예전에는 이런 경기가 두렵기만 했는데 여러 경험을 쌓으면서 이제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팀 전체에 있는 것 같다'며 캐나다 전을 앞두고 자신감을 보였다.

WK리그 시절부터 이영주의 포지션은 수비형 미드필더였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 원정과 올해 아시안컵 등 주요 경기에서 콜린 벨 감독은 이영주를 수비수로 기용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에 대해 이영주는 '사실 축구를 하면서 수비수로 서 본 경험이 적다. 여전히 수비수로서 내 능력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감독님이 믿고 세워준다면 최선을 다하는 것이 내 역할이라 생각하고 훈련과 경기에 임하고 있다'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12월 스페인 마드리드CFF에 입단한 이영주는 유럽에서의 첫 시즌에 대해 선수로서뿐만 아니라 인간으로서도 성장할 수 있는 경험이라고 밝혔다. 이영주는 '나는 어린 나이에 유럽에 진출한 건 아니다. 하지만 준비가 됐다고 생각됐을 때 나간 것이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다. 기대한 것처럼 축구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배운 것이 많아서 축구선수로서나 인간으로서나 모두 성장하는 중이다. 훈련부터 생활까지 하나부터 열까지가 모두 새롭다.'고 말했다.

이영주는 유럽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월드컵에서의 선전을 다짐하고 있었다. 이영주는 '지난 월드컵이 뼈아픈 경험으로 남아있다. 스스로 생각해도 경험과 준비가 부족했다. 그때 이후로 많은 시간이 흘렀고 경험도 쌓였다. 이제는 훨씬 자신감을 느끼고 있고 남은 1년을 잘 활용해서 준비한다면 훨씬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4강까지도 가 보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 연합국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생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국회뉴스
인물동정